•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문기 스마트폰에 이재명 문자-단톡방-생일까지 저장

기사입력 : 2023.03.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시장 재직 시절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몰랐다고 발언했지만, 검찰은 김 전 처장의 사망 전 시점 그의 휴대전화에서 발신인이 ‘이재명’으로 된 문자메시지 기록을 발견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 심리로 열린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2차 공판에서 검찰은 김 전 처장이 2021년 11~12월 ‘이재명’으로 된 연락처로부터 문자메시지를 여러 차례 받은 기록을 공개했다. 당시 이 대표는 대선 후보였다.

검찰은 또 김 전 처장이 이 대표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했던 사실도 공개했다. 김 전 처장 휴대전화 주요 일정에는 이 대표의 생일도 저장돼 있었다.

이에 이 대표 측은 “도지사 이후의 일은 (혐의와) 무관한 것 아니냐”며 거세게 항의했다.

검찰은 이날 성남시장 집무실 내부 사진을 제시하며 “테이블이 너무 좁아 이 대표가 회의 참석자 명찰을 확인할 수 있는 거리”라고 주장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31일 열린다. 유 전 직무대리가 증인석에 앉을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