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여성신발 냄새 맡던 경찰관…이번엔 상가서 음란행위하다 적발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여성신발 냄새 맡던 경찰관…이번엔 상가서 음란행위하다 적발

인천지역 한 경찰서에 근무하는 현직 경찰관이 상가 밀집지역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해당 경찰관은 지난해 학원 신발장에 있던 여성용 신발 냄새를 맡다 적발돼 타 경찰서로 전보 조치된 경찰관과 동일 인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 삼산경찰서는 강화경찰서 소속 A 순경을 공연음란 혐의로 수사 중이다.

A 순경은 지난 17일 오후 인천 부평구 삼산동 삼산타운7단지 인근 상가 밀집지역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당일 목격자의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순경을 임의동행해 조사한 뒤 귀가 조치했다.

A 순경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가 음주 상태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A 순경은 지난해 5월20일 오후 인천 서구 한 학원에서 신발장에 있던 여성용 신발 냄새를 맡다 적발돼 건조물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그는 퇴근 후 자녀의 학원 상담을 위해 해당 장소를 방문했다면서 범행을 부인했다.

하지만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학원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A 순경이 여성용 신발 냄새를 맡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그는 자기 행동을 인정하고 학원장 B씨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이후 경찰은 A 순경을 인천 강화경찰서로 전보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장소는 답변하기 어렵다"면서 "차후 A 순경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