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탈퇴자가 말한 카톡 프로필로 JMS 신자 구분방법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15년간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신도였다 최근 탈퇴했다고 밝힌 한 익명의 청년이 카카오톡 프로필로 JMS 신도를 구분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익명의 청년 A씨는 2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소년 지도사나 문화원 선생님인데 인성 교육이라든지 멘토링 교육이라든지 이런걸 들어보라고 했다면 해당 강사의 카톡 프로필 사진을 유심히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A씨는 “JMS 안에서만 쓰는 용어 중 ‘R’이 있다”며 “‘R’은 정명석을 가리키는 영문 단어로 ‘랍비’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랍비는 유대교의 율법학자를 이르는 말로 ‘나의 스승’ ‘나의 주인’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그는 “R 하트, R만 바라볼거야, 이런 식으로 자기들만의 암호처럼 쓴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 다음은 316으로 이는 정명석 생일이면서 자기들 영혼이 천국으로 휴거, 승천 된 날이라고 기념하는 날”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JMS신도들은 3월16일을 1년 중 가장 중요한 날로 여기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JMS신도들은 사회생활 할 때는 예수님을 믿는 척 한다”며 “정명석과 자신의 신앙을 위해서라면 거짓말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정명석은 1999년 여성 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2001년 3월 해외로 도피했다. 이후 2006년까지 말레이시아, 홍콩, 중국 등지에서 한국 여성 신도 5명을 성폭행·성추행했다.

이 혐의로 정명석은 2007년 5월 중국 공안에 체포돼 2008년 2월 국내로 송환됐다. 그는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2018년 2월 만기 출소했지만, 출소 직후부터 2021년 9월까지 22차례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로 지난해 10월 또다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