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호주 출장 중 캠핑카 이용, 아산시의원들 외유성 출장 논란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충남 아산시의회 시의원들이 일정 상당수가 유명 관광지로 짜여진 호주 출장을 다녀왔지만, 외유성 출장 논란에 시달렸다.

21일 충남 아산시의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소속 아산시의원 3명은 지난달 5일부터 16일까지 10박 12일간 호주 출장을 떠났다. 호주의 복지, 문화 정책 등을 경험하고 국내 적용법을 모색한다는 취지로 추진된 출장에 항공료와 체재비 등 명목으로 지급받은 금액은 1인당 450만원이었다. 함께 간 의회 사무국 직원 1명을 포함한 총 경비는 1800만원 수준으로 높았다.

출장 일정에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나 페닌슐라 온천, 해안도로 등 유명 관광지가 포함됐는데 이들은 일정 대부분을 캠핑카를 대여해 소화해 논란을 키웠다.

외유성 논란이 일자 한 시의원은 JTBC를 통해 "호주 같은 경우는 거리감이 있어서 일부러 캠핑카를 이용한 것"이라며 "숙박을 호텔로 하게 되면 금액이 배로 비싸진다. 비교 견적을 하다 보면 아실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진=JTBC 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