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연예기타

2세 간절한 박수홍, “매일 임테기 사용, 딸이었으면”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방송인 박수홍이 자녀 계획을 위해 간절하게 노력하고 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 출연한 박수홍은 “요즘 아내가 매일 임신 테스트기를 계속 사용한다”며 말했다.

그는 “딸 낳는게 옛날부터 소원이었다. 물어본 곳이 있다. 술 한잔하면 몸이 알카리화가 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말로 딸을 많이 낳은 부부가 술을 많이 마셨더니 몸이 알카리화됐고, 그 덕분에 딸을 많이 낳게 됐다는 풍문이 있더라”고 까지 전했다.

그는 “하지만 이건 낭설이니 오해하지 말아라. 그만큼 내가 간절하니까 믿는 것”이라며 “딸을 낳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은 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TV조선 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