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원룸 쓰레기장 만들고 잠적한 직원”…자영업자의 분노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원룸 쓰레기장 만들고 잠적한 직원”…자영업자의 분노

한 자영업자가 직원에게 원룸을 제공했지만, 쓰레기장을 만들었다고 분노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럴수가 있을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영업자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30대 초반의 남자 매니저를 채용했다. 당장 머물 곳이 없어서 원룸을 내 앞으로 임대해서 빌려주고 일 년 동안 같이 일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엔 열심히 하더니 가게를 너무 지저분하게 관리해서 늘 지적해야만 했다"며 "지난달 도저히 한계에 부딪혀 일을 관두라 하고, 원룸 계약서를 매니저 앞으로 명의 변경해줄테니 며칠 뒤 만나자고 약속을 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뒤로 연락 두절이 됐다"며 "알고 보니 살던 집을 쓰레기 집으로 만들고 1년 동안 살고 있었다. 모든 공과금은 미납됐고 오히려 저한테 원룸 시설보수 손해배상 청구가 들어와 너무 황당하고 배신감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방 안이 쓰레기로 가득해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화장실 역시 청소가 되지 않아 더러운 상황이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은혜를 쓰레기로 갚았네" "어떻게 하면 저렇게 난장판을 해 놓을 수 있나" "고소 안 되나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