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마약 소동’ 전두환 손자 “3시간 폐 멈추고 온몸 피멍투성이”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마약 소동’ 전두환 손자 “3시간 폐 멈추고 온몸 피멍투성이”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모씨가 지난 17일(한국시간)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마약 투약 모습을 공개한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전 씨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께서 저 같은 놈을 또 한 번 살려주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목요일에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서 기절했다. 3시간 이상 동안 폐가 작동을 멈추었고 기도가 닫혔다"며 당시 위급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삽관이 저를 살려줬다"며 "금요일 오후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이 튜브가 넣어져 있었고 숨이 안 쉬어졌다. 온몸은 피멍투성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까지 병원에 비자발적으로 입원했다가 퇴원했다"며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큰 민폐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것이다"라며 "약물 사용도 다시는 안 하겠다. 여러분 모두 따뜻한 도움의 손길, 사랑, 관심 보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현재 전 씨는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려 전두환 일가와 지인들의 범죄를 폭로했다. 24일 기준 폭로 게시물은 전부 삭제된 상태다.

사진=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