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연예기타

유난희 “그녀 떠났을 때 아팠다”…고인된 개그우먼 언급 사과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유난희 “그녀 떠났을 때 아팠다”…고인된 개그우먼 언급 사과

쇼호스트 유난희가 방송 중 고인이 된 개그우먼을 언급한 것을 사과했다.

유난희는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해당 발언에 대하여 잘못을 깨닫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군가를 연상케 해서 또 많은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유난희는 "너무 사랑하는 후배였고 그녀가 떠났을 때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던 한 사람이었다"라며 "저 역시 다른 동료분들과 팬분들과 같이 그녀를 사무치듯 그리워했다, 마음 한편의 그리움이 저도 모르게 방송 중에 아쉬운 감정으로 나온 한마디가 여러분들에게 상처가 되어드릴 것 같아 무거운 하루를 통감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단순히 물건을 세일즈하는 입장이기보다는 동료이자 자식을 둔 부모로서 진짜 좋은 것 작은 것 하나까지 누구보다 솔직하게 나누고 싶었다"라며 "지금 이 글이 제 마음 그대로 여러분께 전해질지는 모르겠으나 앞으로 저 유난희는 작은 말에도 조심하며 더 겸손한 유난희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유난희는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어느 한 사람에게 보통의 하루, 어느 한 사람에게 따뜻한 하루였을지 모를 이 소중한 하루를 불편한 하루로 만들어 진심으로 죄송하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유난희는 지난달 4일 줄기세포를 활용한 화장품 판매 방송을 라이브로 진행했다. 그는 "모 개그우먼이 생각났다, 이걸(줄기세포 배양 화장품) 알았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사망한 개그우먼을 언급해 고인을 모독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를 두고 한 시청자는 "임상 증거 제시도 없이 한 가정의 불행을 표현했다는 점에서 이미 선을 넘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광고심의위원회는 지난 14일 회의를 열고 CJ온스타일 화장품 판매 방송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해당 안건이 '상품 소개 및 판매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위반으로 판단하고 '의견 개진' 결정을 내렸다.

사진=인스타그램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