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울먹인 윤석열, 서해수호 용사 55명 일일이 호명…“영원히 기억”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울먹인 윤석열, 서해수호 용사 55명 일일이 호명…“영원히 기억”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서해수호 용사들은 북한의 도발에 맞서 우리 국민의 자유를 지킨 영웅들"이라며 "이들의 희생과 헌신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자유·평화·번영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북방한계선)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기념사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 할 수 없고 국가의 미래도 없다"며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용사 55명을 호명하기 전 울먹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현직 대통령의 서해수호 용사 롤콜은 윤 대통령이 처음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이기식 병무청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기념식에 앞서 제2연평해전·연평도 포격전 묘역과 천안함 묘역, 고(故) 한주호 준위 묘소를 찾아 유가족·참전 장병들과 함께 참배하고 위로를 전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