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KTX 복도 막고 ‘쩝쩝’ 20대 커플, “눈치 보지마, 입석 돈 냈어”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입석 티켓을 샀다며 KTX 객실 복도에 앉아 길을 막고 음식을 먹는 등 다른 승객들에게 민폐를 끼친 대학생 커플의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6일 강릉행 KTX에 탑승한 A 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학생 커플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A 씨는 "출발할 때부터 남녀 대학생 애들이 복도에 쭈그려 앉아 프레첼이랑 튀김 같은 걸 먹고 있더라"라며 "사람들을 못 지나가게 걸리적거리고 시끄럽게 굴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승무원이 "다른 승객들이 불편할 수 있으니 통로에 계시는 게 어떠냐"고 타일렀다. 그러자 여학생은 "안 불편하게 할게요"라면서도 남학생에게 "야 눈치 보지 마. 우리도 내 돈 내고 입석 탔는데 내가 있고 싶은 곳 있어야지"라고 말했다.

이후 KTX 열차 관리자가 와서 "왜 객실 복도에서 음식을 드시냐"고 묻자 대학생 커플은 "자리가 불편해서요"라며 객실 밖 통로로 나갔다고 한다.

그러나 10여분 뒤 커플은 다시 객실로 들어와 복도에 앉고선 서로 프레첼을 먹여주고 "눈이 예쁘다" "승무원이랑 한바탕해서 사과해서 받아줬다" 등 큰소리로 대화를 나눴다는 게 A 씨의 주장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