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유동규 “이재명이 김부선에게 호기심 느꼈다” 주장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배우 김부선 씨 스캔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가 호기심은 느꼈다더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수년 전부터 배우 김부선 씨와 스캔 의혹이 일었는데, 유 전 본부장의 발언으로 또 한번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26일 유튜브 채널 '유재일'에서 '이재명 대표와 김부선 씨 사이가 제일 궁금하다'는 네티즌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저도 물어봤다. 왜냐하면 많은 분들이 그때 당시 김부선 문제로 그러니까(이 대표를 공격했으니까)"라며 "제가 김부선을 고소하자고 했다. (당시) 왜 고소를 못 하냐고 난리가 났지 않느냐. 뭐가 있으니까 그런 거 아니냐. 고소하자고 하는 데도 (이 대표는) 아무 말 안 했다"고 했다.

이어 "아니 선거 때마다 나오는데... 그래서 내가 이재명한테 '솔직하게 뭔 일 있어요'라고 직접 물어봤다"며 "'솔직하게 뭔 일 있는 건 아니잖아요? 아니라고 말씀해주세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 전 본부장은 "그랬더니 (이 대표가 김부선 씨를) '만나가지고 집에 바래다준 적은 있다' '남자가 뭐 그렇게. 호감. 호기심은 느낀 적 있지' 이 정도(로 답했다)"며 "더 구체적인 말은 저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아울러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가 김부선 씨 자택이 있는 옥수동엔 차를 타고 갔다고도 전했다.

한편 김부선은 자신과 이 대표가 내연 관계였다고 주장해온 상태다. 특히 김부선은 이 대표의 신체 특정 부위에 점이 있다고 발언하자, 이 대표는 아주대병원에서 신체검사를 거쳤고 병원 측은 "해당 부위에 점이나 제거 흔적은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민주당 측은 유 전 본부장의 발언에 "개인적 주장"이라며 부정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