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숙박 3만원-항공권 2만원…휴가비 600억 지원한다

기사입력 : 2023.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숙박 3만원-항공권 2만원…휴가비 600억 지원한다

정부가 국내 숙박시설 예약 시 3만원을 할인해주는 등 종합적인 내수 진작 대책을 꺼냈다.

국내선 항공권 및 KTX 이용료 할인, 여행비 지원 등 최대 600억원 규모의 휴가 지원 방안도 담겼다.

2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내수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 경제 성장을 견인했던 소비 회복세가 둔화 조짐을 보이는 데다 장기간 이어진 고물가 및 경기둔화로 가계의 실질구매력이 약화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우선 국내 여행객을 늘리기 위해 숙박·유원시설·철도·항공·캠핑장 등 필수 여행비에 대해 400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는 △숙박 예약 시 3만원 할인 △유원시설 온라인 예약 시 1만원 할인쿠폰 제공 △지역관광결합형 KTX 등 최대 50% 할인 △지방공항 도착 항공권 최대 2만원 할인 △야영장 예약·이용 완료시 1만원 포인트 지급 등이 포함됐다.

이런 할인 혜택을 제공받는 인원은 134만명으로 정부는 추산했다.

김상옥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산업국장은 "숙박 할인권의 경우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숙박 플랫폼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소·중견기업 근로자, 소상공인 등에 대해선 국내 여행비 10만원을 지원한다. 그동안은 9만명을 대상으로 약 99억원을 지원했지만 인원을 최대 19만명까지 늘리고 재정 투입도 200억원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각종 이벤트 및 연휴와 연계한 백화점, 패션, 가전, 면세점, 휴게소 등 분야의 할인행사도 마련한다.

봄·여름철 유통업계 세일을 확대 시행하고, 매년 11월 열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운영 기간을 기존 15일에서 20일로 늘린다.

공휴일·명절·징검다리 연휴의 경우 놀이공원 및 유원시설의 할인 행사를 늘리고, 5월에 있을 두 차례 연휴기간(5월 5~7일, 5월 27~29일)에는 전국의 고속도로에서 휴게소별 특화 행사를 추진한다.

여행 편의를 돕는 방안도 담겼다. 휴가지 또는 관광지에서 업무를 보는 '워케이션(Worcation)' 확산을 위해 참여 희망 기업에 숙박비 등을 지원하는 시범 사업을 확대한다.

또 공무원 연가 사용 촉진, 학교 재량 휴업 및 교외 체험학습 권장, 매월 마지막 주를 '여행이 있는 주말'로 지정하는 등 공공과 민간 분야 모두에서 휴가 사용을 장려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존 공연·전시회·박물관·체육관 입장권 등이던 기업의 문화 업무추진비 인정 항목에는 유원시설·케이블카·수목원 입장권 등이 추가된다.

연말까지 문화비 및 전통시장 지출에 대한 소득공제율은 10%포인트(p) 상향한다. 문화비는 현행 30%에서 40%로, 전통시장의 경우 40%에서 50%로 각각 상승한다.

이 밖에도 빈손여행을 위한 공항 및 철도역과 숙소 간 짐배송 서비스, 장애인·임산부 등 교통약자 짐찾기 도움 서비스를 확대·추진하는 계획 등이 준비됐다.

이형일 기재부 차관보는 "온기가 지역으로 가는 과정에서 소상공인,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담기 위해 모은 정책으로 생각해달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