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프로야구 시구’ 윤석열-김건희 부부의 운동화 정체는?

기사입력 : 2023.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취임 이후 처음으로 야구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의 옷차림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공식 석상에서 주로 정장 차림을 보여줬던 윤 대통령은 국산 브랜드 운동화와 야구 점퍼를 입고 야구장에 나타났다.

윤 대통령은 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개막전에서 깜짝 시구에 나섰다. 장내 아나운서가 윤석열 대통령을 '오늘의 시구자'로 소개했고, 관중들은 박수로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이날 대통령 부부는 태극기와 ‘KOREA’ 문구가 들어간 짙은 남색 야구 국가대표팀 점퍼와 바지를 입고, 같은 디자인의 흰색 운동화를 신고 등장했다. 대통령 부부가 착용한 운동화는 국내 스포츠 의류·용품 브랜드 프로스펙스의 ‘클러스터112′ 워킹화 제품으로 소비자가격은 12만9000원이다. 현재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최저가 7만~8만원대에 판매되는 중이다.

대통령이 프로야구 시구를 한 건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에 이은 6명째이고 횟수로는 8번째(김영삼 전 대통령 3회)다.

윤 대통령은 전두환·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3번째로 정규시즌 개막전에 시구한 현직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