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친일파 발언 이어 산불 중 술자리까지… 충북지사 사퇴 압박

기사입력 : 2023.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더불어민주당은 1일 충북 제천 산불 때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불거진 국민의힘 소속 김영환 충북지사를 겨냥해 "충북도민에게 사죄하고 자진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지사는 지난달 30일 산불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는데도 현장에 가지 않고 술판을 벌이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전했다.

이 부대변인은 "(술이 아니라) 물을 마셨고 외부 행사로 얼굴이 붉게 그을린 것이라는 김 지사 측의 해명이 가관"이라며 "자신에게 도정을 맡긴 도민에게 부끄럽지도 않으냐"고 공격했다.

이어 "하루가 지난 지금까지도 김 지사는 사과 한마디 없다"며 "도민의 생명과 삶을 책임지지 않을 것이면 지사직에서 물러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더불어 자진해서 친일파 발언까지 하며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이로 인해 지역 내부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