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주애가 장녀? 김정은 절친 “아들 있다는 말 들은 적 없다”

기사입력 : 2023.05.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주애가 장녀? 김정은 절친 “아들 있다는 말 들은 적 없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스위스에서 유학할 당시 절친인 스위스의 요리사가 김정은에게 아들이 있다는 소식을 전혀 듣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 스위스 유학 당시 단짝 친구였던 조아오 미카엘로는 김 위원장 집권 뒤 2012년과 2013년 두 차례 북한에 초대돼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김정은을 가까이에서 지켜본 사람들 중 한 사람이다.

현재 스위스에서 요리사로 일하고 있는 미카엘로는 2012년 방북 당시 김정은과 부인 이설주를 만났으며 이설주가 임신한 사실을 직접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2013년 방북 때는 이설주를 만나지 못했다면서 딸을 낳았다는 말을 들었으나 아들 얘기를 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비슷한 시기 김정은을 만난 서방의 다른 인사도 아들에 관해서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인사는 김정은이 딸 주애에 대해 자주 언급했으나 아들은 단 한 번도 화제에 오르지 않았다고 밝혔다.

스위스 주재 포르투갈 대사관 직원의 아들이었던 미카엘로는 김정은이 1998~2000년 스위스 베른 리베펠트-슈타인횔츨리 공립학교 재학 당시 가장 친했던 친구로 알려져 있다.

2020년 포르투갈 언론 ‘콘탁토(Contacto)’에 보도된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그는 학창시절 김 위원장 집에도 자주 놀러가 게임을 하고, 저녁식사를 하는 등 돈독한 관계를 가졌다.

북한 권력체계 전문가 미 해군분석센터(CNA) 켄 고스(Ken Gause) 국장은 김 장은에게 “아들이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딸 주애를 군 행사에 동반하는 것이 후계자로 만들려 하는 행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국 국가정보원은 지난 3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 김정은은 첫째를아들로 파악하고 있다고 보고했0으나 한국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지난 22일 김정은 아들의 존재에 대해 “첫째가 있는지 없는지는 불확실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