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신고한들 달라지나”…천안 고교생, 학폭 피해 유서 남기고 숨져

기사입력 : 2023.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신고한들 달라지나”…천안 고교생, 학폭 피해 유서 남기고 숨져

충남 천안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남기고 숨져 경찰이 수사를 시작했다.

25일 고(故) 김상연(18)군 유족 등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 11일 오후 7시 15분쯤 천안시 동남구 자택 자신의 방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40여분 뒤 끝내 숨졌다.

이후 김군 가방에선 유서와 함께 지난 3년간의 학교폭력 피해 내용이 고스란히 담긴 수첩이 확인됐다.

김군은 수첩에 “학교폭력을 당해보니 왜 아무한테도 얘기할 수 없는지 알 것 같다. 내 꿈, 내가 하는 행동 모든 걸 부정당하니 온 세상이 나보고 그냥 죽으라고 소리치는 것 같다. 너희들 소원대로 죽어줄게”라고 적었다.

이어 “(학교폭력 가해자 처분) 1∼3호는 생활기록부에 기재조차 안 된단다. 안타깝지만 나는 일을 크게 만들 자신도 없고 능력도 없다. 내가 신고한들 뭐가 달라질까?”라고 물었다.

김군은 또 “담임선생님과 상담 중 학폭 이야기가 나왔지만, 선생님은 나를 다시 부르지 않았다. 선생님이 부모님께 신고하지 못하게 겁을 준 것 같다”고 썼다.

이에 대해 천안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해당 고교에서) 3년간 김군 관련 학폭위는 열린 적이 없고, 최근 김군이 자주 결석해 학교에서 부모님께 안내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학폭 여부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고소장을 접수한 천안동남경찰서는 김군의 스마트폰과 노트 등을 토대로 김군의 담임을 맡았던 교사 3명과 거론된 학생들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학교폭력 인지 후 학교 측 대응 지침을 규정한 학교폭력예방법이 있지만, 형사처벌 대상은 아니다”면서 “실질적인 폭행이나 학대 등이 있었는지를 중점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경찰 조사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