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상공에서 항공기 문 연 남성 “답답해서 빨리 내리고 싶었다”

기사입력 : 2023.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상공에서 항공기 문 연 남성 “답답해서 빨리 내리고 싶었다”

대구공항으로 착륙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의 비상문을 연 30대가 경찰에 빨리 내리고 싶어 비상문을 개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항공법 위반 혐의로 A(32)씨를 붙잡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최근 실직 후 스트레스를 받아오고 있었고 비행기 착륙 전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 비상문을 개방했다고 진술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 등 계속 수사하여 구속영장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오전 11시49분께 승객 194명을 태우고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가 낮 12시45분께 착륙하기 직전 비상구 문이 열렸고, 여객기는 문이 열린 상태에서 대구공항에 착륙했다.

이 사고로 부상을 입은 승객은 없었다. 하지만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승객 12명(남 4명, 여 8명) 중 9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모두 퇴원해 숙소로 돌아갔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