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박지성(QPR)

박지성, 퍼거슨 로테이션 정책의 희생양

박지성, 이리로 저리로 ‘바쁘다 바빠’

기사입력 : 2012.01.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사진=ⓒMatt West/BPI/스포탈코리아
사진=ⓒMatt West/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낯선 곳으로만 뛰어 다닌 박지성(3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고군분투가 빛을 바랬다.

박지성은 31일 열린 ‘2011/2012 프리미어리그’ 블랙번과의 19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위건전 맹활약에 이은 2연속 선발 출전이라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스승’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70세 생일을 축하해야 할 2011년 마지막 경기였던 터라 박지성의 활약이 더 기대되었다.

그러나 결과는 최악이었다. 최하위 블랙번 로버스에 홈에서 2-3으로 패하고 말았다. 비기기만 해도 리그 선두로 올라설 수 있었던 절호의 기회에서 보기 좋게 미끄러지고 말았다. 덩달아 박지성에 대한 평가도 낮았다. 영국 스포츠 TV채널 ‘스카이스포츠’는 평균점 이하인 5점을 매겼다.

이날 박지성은 맨유를 덮친 줄부상 사태를 그대로 보여줬다.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을 변함없이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그러나 이날은 책임감이 더 컸다. 풀백 하파엘과 함께 중원을 지킨 박지성은 전반 45분 동안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수행했다. 센터서클 부근에 자리잡은 박지성은 좌우 측면으로 패스를 돌리며 공격의 시발점이 되었다.

0-1으로 뒤진 채 시작한 후반전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역할이 바뀌었다. 중앙의 전문요원 안데르송이 교체 투입되었기 때문이다. 기회 창출 기능을 안데르송에게 넘기고 그 뒷공간을 책임지는 움직임이었다. 한 경기 내에서 본래 포지션이 아닌 곳으로만 뛰어다닌 셈이다.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박지성의 활약도는 본래 포지션인 측면에서 뛸 때보다 떨어졌다. 영국 TV생중계 해설자로 나선 왕년의 스타 크리스 와들은 “터치 수가 너무 많고 템포가 너무 느리다”라며 맨유의 중원 플레이를 혹평했다. 박지성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허리를 담당했던 박지성이 책임을 피하긴 어렵다. 줄부상 사태의 대안으로 이리저리 낯선 역할을 떠안은 박지성의 고군분투는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고 말았다.

사진=ⓒMatt West/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