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박주영(셀타 비고)

최용수 감독, ''박주영은 영리한 선수''

기사입력 : 2012.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배진경 기자=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박주영(27, 아스널)에게 찬사를 보냈다. 2012 런던올림픽 본선을 앞두고 골감각을 회복한 박주영에게 "대단히 영리한 플레이를 하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21일 부산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열렸던 한국-세네갈 올림픽팀 평가전이 화두에 올랐다.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박주영의 득점 활약이 관심거리였다. 박주영은 소속팀에서의 입지 불안으로 1년 가까이 제대로 경기를 뛰지 못했다. 최근 4개월 여 동안은 대표팀에서 뛸 기회도 없었다. 그럼에도 뉴질랜드, 세네갈과의 평가전에서 연달아 득점포를 터트렸다. 본선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이는 활약이었다.

이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박주영은 대단히 영리한 플레이를 하는 선수"라면서 "지금 자신에게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를 안다. 많이 뛰지 않아도 주위 동료들로부터 (지원을) 빨아들이는 플레이로 제 몫을 했다. 또 자기가 가진 능력을 나눠줄 줄도 안다"고 분석했다. 체력적인 부담을 최소화하면서도 결정적인 역할을 해내는 능력에 대한 신뢰였다.

제자 김현성을 격려하는 일도 잊지 않았다. 김현성은 세네갈전에서 후반 28분 박주영을 대신해 교체 출전했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최 감독은 "(기회를 살리라는)내 말을 안 듣는다"고 농을 치면서도 "연습경기에서 잘 하는 선수가 있고 본선에서 잘하는 선수가 있다. 김현성은 본선에서 잘 해낼 선수다"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