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박지성(QPR)

혼자 빛나던 박지성...QPR 첫 승점 획득

[EPL 2R] ‘박지성 풀타임’ QPR, 시즌 첫 승점…1-1무

기사입력 : 2012.08.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사진=ⓒJoe Toth/BPI/스포탈코리아
사진=ⓒJoe Toth/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퀸즈 파크 레인저스(이하 QPR)가 원정에서 비기며 시즌 첫 승점을 땄다. 박지성은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

25일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원정팀 QPR은 노리치 시티와 1-1로 비겼다. 전반 11분 시메온 잭슨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전반 19분 보비 사모라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양팀은 이후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거뒀다.

개막전과 마찬가지로 박지성은 주장 완장을 차고 팀을 이끌었다. 경기 중 판정에 억울해 하는 동료를 대신해 주심에게 어필하는 등 리더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코너킥과 프리킥을 도맡아 차기도 했다. 그러나 팀의 컨디션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아 전술 전개에 애를 먹었다.

박지성이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QPR은 안타까운 출발을 보였다. 전반 11분 앤서니 필킹턴이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문전에서 시메온 잭슨이 헤딩골을 터트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을 거쳐 왼쪽으로 이어진 패스 연결이 노리치의 시즌 첫 골로 이어졌다.

반격에 나선 QPR은 전반 18분 지브릴 시세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노리치 수비수 세바스찬 바송에게 걸려 넘어졌다. 시세가 왼쪽으로 찬 것을 존 러디 골키퍼의 손과 골대를 연달아 맞고 나온 것을 보비 사모라가 왼발로 다시 차 넣었다. 판정부터 리바운드까지 행운이 이어진 동점골이자 팀의 시즌 첫 골이었다.

하프타임 QPR의 휴스 감독은 전반전 내내 상대 공격수 방어에 애를 먹었던 센터백 클린트 힐을 네덤 오누오하로 교체했다. 경기 내용도 전반전보다 개선되었다. 전반적인 패스 성공률이 높아진 덕분이었다. 그러나 노리치 쪽에서 더 좋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25분 스노드그라스가 문전 무방비 상태에서 시도한 헤딩슛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기고 말았다.

후반 38분 노리치는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러셀 마틴이 머리에 맞혔다. 작은 포물선을 그린 헤딩슛은 QPR의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결국 양팀은 1-1로 비겨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 2012/20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8월25일-캐로우 로드)
노리치 시티 1 (잭슨 11’)
퀸즈 파크 레인저스 1 (사모라 19’)
*경고: 힐, 퍼디난드(이상 QPR),
*퇴장: -

노리치 시티 (4-4-2)
러디(GK) – 마틴, 바송, 바넷, 가리도 – 스노드그라스, 하우슨, 존슨, 필킹턴 – 잭슨(마틴 88’), 홀트(모리슨 87’) / 감독: 크리스 휴튼
*벤치잔류: 러드(GK), 훌라한, 티어니, 셔먼, 베넷

퀸즈 파크 레인저스 (4-4-2)
그린(GK) – 파비우, 힐(오누오하 HT), 퍼디난드, 트라오레(보싱와 71’) – 맥키, 디아키테, 박지성, 주니어 호일렛 – 시세, 사모라 / 감독: 마크 휴스
*벤치잔류: 머피(GK), 데리, 존슨, 타랍, 라이트-필립스

사진=ⓒJoe Toth/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