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박주영(셀타 비고)

빨라진 득점 주기…박주영 쇼타임 시작됐다

기사입력 : 2012.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인턴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박주영(27, 셀타 비고)이 시즌 3호 골을 터트리며 비상했다.

박주영은 30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비고 발라이도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2/2013 스페인 코파 델 레이’ 32강 2차전 알메리아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10분 결승골을 터트리며 셀타에 3-0 승리를 안겼다.

이날 문전침투와 골 결정력이 돋보였다. 0-0으로 맞서던 후반 10분 우측 측면에서 아우구스토 페르난데스가 올려준 볼을 문전에서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고 공은 크로스바를 맞고 골문 안으로 향했다. 이골을 시작으로 셀타는 2골을 더 추가하며 16강 진출을 이뤘다.

박주영은 40여일 만에 찾아온 선발 기회를 놓치지 않고 2경기 만의 득점으로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그는 지난 19일 마요르카전 동점골 포함 3골 모두 결승골 또는 극적인 동점골이다.

데뷔골 이후 긴 침묵에 빠졌던 것과 달리 빠르게 골을 만들어낸 것이 주목할 만하다. AS 모나코 시절에도 매섭게 몰아치며 프랑스리그1 정상급 공격수로 인정받았다.

사진=ⓒRM18 Photo Agency/Sportalkorea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