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박주영(셀타 비고)

西 언론, 박주영 3호골 극찬 ''완벽한 헤딩골''

기사입력 : 2012.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사진=ⓒBPI/스포탈코리아
사진=ⓒ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정다워 인턴기자= 스페인 현지 언론이 박주영(27, 셀타비고)의 3호골에 감탄했다.

박주영은 30일(한국시간) 스페인 비고 발라이도스 경기장에서 벌어진 ‘2012/2013 스페인 코파 델 레이 32강 2차전' 알메리아전에서 후반 10분 아우구스토 페르난데스의 도움을 받아 헤딩 결승골을 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는 "박주영이 공중에서 완벽한 헤딩골을 넣었다"고 호평했다. '문도 데포르티보'도 "한국 국가대표 박주영은 훌륭한 헤딩슛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라고 보도했다.

셀타는 지난 1일 1차전에서 0-2로 패배하며 16강 진출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다. 최소 2-0으로 이겨야 연장전에까지 끌고 갈 수 있어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후반 10분 박주영의 득점이 대역전극의 신호탄이 되었다. 로베르토 라고와 데 루카스가 후반 추가시간과 연장전서 릴레이골을 쏘며 16강에 진출했다.

셀타는 16강에서 전통강호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한다. 난적이기는 하지만 지난 달 박주영은 결정적인 헤딩슛으로 레알의 골문을 위협한 경험이 있다. 국내 축구팬은 벌써부터 박주영과 이케르 카시야스의 재대결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