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기타

J리그 스카우트, 김신욱-정인환 관찰한다

기사입력 : 2013.03.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한국-카타르전이 열릴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대한해협을 건너 온 J리그의 스카우트들이 있다. 이들은 최강희호 국내파 선수들의 플레이를 관찰할 예정이다.

A대표팀은 26일 카타르를 상대로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의 주축은 기성용(스완지 시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 유럽에서 활약 중인 젊은 선수들이다. 그러나 유럽파는 대부분 미드필더들이다. 공격과 수비는 실력이 출중한 국내파 선수들이 맡고 있다. J리그 스카우트들은 이들의 플레이를 볼 예정이다.

이들과 함께 일정을 보내고 있는 한 축구관계자는 “J리그 스카우트들이 K리그 클래식에서 뛰고 있는 젊은 선수들의 기량도 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J리그는 K리그 클래식과 마찬가지로 공격과 수비에 유능한 자국 선수가 부족하다. 득점 순위 대부분이 외국인 선수들로 채워질 만큼 외국인 공격수에 대한 의존도도 크다.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맹위를 떨쳤던 김신욱(울산)은 스카우트 대상으로 충분하다. 대표팀 붙박이 수비수로 자리 잡은 정인환(전북)도 마찬가지.

이 관계자는 “J리그 스카우트들이 이들의 기량을 높이사고 있다. 그래서 직접 경기 모습을 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J리그 스카우트들의 관찰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선수 기량 관찰이 목적이다. 아직 영입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편 J리그 스카우트들은 지난 24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덴소컵 한일대학축구정기전도 관전했다. 한국 대학선발팀은 일본 대학선발팀에 2-0으로 완승했다. J리그 스카우트들은 한국 대학선발팀 선수들을 면밀히 관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