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기타

발데스, 카시야스의 빈자리 메웠다

기사입력 : 2013.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김성민 기자 = 빅토르 발데스가 또 한번 '선방쇼'를 거듭하며 스페인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발데스는 27일 새벽(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생드니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프랑스와의 원정경기에서 고비 때마다 '슈퍼 세이브'를 연발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날 후반 13분 천금의 결승골을 터뜨린 페드로가 승리의 주역이었다면 탄탄한 수비를 펼친 발데스는 '명품 조연'이었다.

발데스가 가장 빛났던 순간은 전반 39분에 나왔다.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당시 스페인 수비수 헤라르드 피케의 결정적인 실수로 프랑스 공격수 프랑크 리베리에게 단독 찬스가 걸렸다.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 발데스는 순간 동물적인 감각으로 앞으로 튀어나와 각도를 좁혔고, 리베리가 슈팅한 볼은 발데스의 오른발에 맞고 굴절된 뒤 외곽으로 흘렀다. 0.1초도 안되는 극히 짧은 순간에 번개처럼 판단을 내리고 바로 튀어나간 발데스의 순발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그는 또한 후반 5분, 발부에나의 프리킥이 문전으로 날아오자 로랑 코시엘니, 요안 카바예가 동시에 점프를 하는 상황에 공을 쳐내 위기를 넘겼다. 역시 순간 판단이 좋았다. 조금만 늦게 나왔더라면 두 선수 중 1명의 머리에 맞아 그대로 헤딩골을 내 줄 수도 있었다.

발데스는 주전 골키퍼였던 이케르 카시야스가 손 부상으로 빠진 뒤 대표팀 선발로 올라섰다. 지난달 6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 때 선방을 거듭하며 눈길을 끌었고, 핀란드와의 예선전에도 선발로 출전했다. 그리고 월드컵 본선 직행의 분수령이었던 프랑스전 선방으로 명실공히 카시야스의 그림자를 벗어날 수 있었다.

향후 카시야스가 복귀할 경우 발데스와의 주전 경쟁은 더욱 뜨겁게 전개될 것이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