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기타

페드로 결승골, 스페인 프랑스 깨고 1위 복귀

기사입력 : 2013.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김성민 기자 = '작은 거인' 페드로가 위기에 빠진 '무적함대'를 구해냈다.

스페인 대표팀 페드로는 27일 새벽(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상드니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유럽 예선 프랑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3분 천금의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스페인은 이 승리로 3승 2무 승점 11점을 기록, 10점의 프랑스를 1점차로 제치고 다시 I조 선두로 나섰다. 지난 22일 핀란드와의 홈경기에서 예상 외로 1-1로 비기는 바람에 큰 위기를 맞았던 스페인으로서는 프랑스전을 이김으로써 단숨에 전세를 역전시켰고, 월드컵 본선 직행을 위한 유리한 고지로 다시 올라섰다.

프랑스는 전반 시작하자마자 발부에나가 오버헤드킥을 날리는 등 초반 한때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스페인은 곧 특유의 '티키타카'로 주도권을 잡고 줄기차게 프랑스를 공략했다.

두 팀은 전반에 각각 한 차례씩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으나 놓쳤다. 스페인은 전반 5분 샤비가 박스 중앙에서 몬레알의 패스를 받아 노마크 상황에 다이렉트 슈팅을 날렸으나 공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또한 프랑스는 전반 39분 스페인 수비수 피케의 실수를 틈타 리베리가 역시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한 공이 스페인 GK 발데스의 발에 맞고 굴절되며 선취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주도권은 스페인, 역습에 의한 효율적인 슈팅은 프랑스가 하는 패턴이 계속 됐다. 스페인은 이니에스타, 샤비 등 최고 패스마스터들의 패싱 게임에, 프랑스는 코시엘니, 바란의 탄탄한 수비에 리베리, 발부에나의 역습에 각각 의존했다.

그러나 팽팽한 균형이 당분간 계속 됐다. 그러다 후반 13분 결승골이 터졌다.

문전 혼전 중에 페드로가 결승골을 터뜨린 것. 프랑스 골키퍼 로리스는 사력을 다했지만 공은 골라인을 살짝 넘어섰다.

이후 프랑스는 사력을 다해 만회골을 터뜨리려고 했지만 마음이 급한 나머지 제대로 공격이 이뤄지지 않았다. 오히려 프랑스는 후반 32분 포그바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해 수적 열세를 뒤집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이날 공 점유율은 스페인이 75%대 25%로 일방적인 우세를 보였지만 슈팅 수는 프랑스가 15대10, 코너킥은 6대1로 각각 훨씬 앞섰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