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기타

앨러다이스, 친정팀 볼턴을 공격하다

기사입력 : 2013.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이두원 기자=“케빈 데이비스를 내보낸다고? 부끄럽고 역겨운 일이다.”

지난 2000년대 볼턴 원더러스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샘 앨러다이스(59) 감독이 최근 ‘레전드’ 케빈 데이비스(36)에게 "재계약 불가" 통보를 내린 볼턴의 결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웨스트햄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앨러다이스 감독은 29일(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올 시즌을 끝으로 데이비스와 결별을 선언한 볼턴의 행동에 대해 “어떤 클럽에서건 모든 선수들이 커리어의 끝에 직면하고 이를 고민하게 된다. 그러나 볼턴의 선택과 방법, 타이밍 모두가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우스햄튼을 떠나 지난 2003년 볼턴에 둥지를 튼 데이비스는 이후 10년간 리복 스타디움을 지키며 팀의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또 볼턴이 지난 시즌 18위에 머물며 2부 리그로 강등될 때에도 다른 팀으로 이적하지 않고 팀을 지키면서 진정한 레전드로 평가받았다.

그러나 올 시즌 사실상 1부리그 승격이 좌절된 볼턴은 데이비스의 생일을 5일 앞두고 그에게 다음 시즌 재계약 불가 방침을 통보했고, 결국 데이비스는 올 시즌을 끝으로 10년간 활약했던 팀을 떠나게 됐다.

볼턴 재임 시절 데이비스를 데려온 앨러다이스는 “볼턴을 떠날 당시 나는 그가 팀에서 많은 것을 얻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생일을 불과 5일 앞두고 10년간 뛰었던 팀을 나가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부끄럽고 역겨운 일”이라며 볼턴의 태도를 비난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