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박은선 사태, 심심한 유감” 답변…왜?

[WK리그 미디어데이] 최인철 감독, “박은선 사태,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

기사입력 : 2014.03.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태평로] 정성래 기자= “박은선 사태,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

‘IBK 기업은행 2014 WK리그’ 7개 구단 감독들은 1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태평로 코리아나 호텔서 열린 공식 미디어 데이에서 ‘박은선 사태’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천현대제철 최인철 감독은 7개 구단 감독들을 대표해 “박은선에 대해 오랫동안 지켜봤다. 우리나라 축구를 이끌어 갈 선수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박)은선이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훌훌 털고 일어나서 WK리그 뿐만 아니라 대표팀도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좋은 선수로 성장했으면 좋겠다”며 박은선에게 힘을 실어줬다.

박은선의 소속팀 서울시청 서정호 감독은 “공적인 자리서 이 문제를 언급하는 것이 아직도 민감하다”면서 “(박은선이)많이 힘들어했던 것이 사실이지만, 현재 평상심을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 시즌 마음을 잡고 성장하는 상황서 불미스런 사태가 벌어져 아쉽다. 현재 컨디션은 60~70%에서 정체 상태”라며 박은선이 현재 좋지 않은 몸상태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정호 감독은 “(이번 사태로 인해)박은선이 새로운 목표를 가지게 됐다. 바로 해외 진출이다”라며 “현재 몸상태가 좋지 않다. 올 시즌 컨디션을 회복해 내년쯤 해외 진출을 시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