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세르비아] 신나게 달리고 때린다…손흥민이 다시 웃는다

기사입력 : 2017.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조용운 기자= 기대했던 손흥민의 A매치 연속골 행진은 없었다. 그래도 손흥민의 최전방 기용은 확실히 한국이 득점할 기회를 만드는 이점이 분명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A매치 친성경기 세르비아와 경기서 1-1로 비겼다. 후반 상대에 선제골을 먼저 내줬지만 구자철의 페널티킥으로 빠르게 따라붙으면서 균형을 맞췄다.

세르비아전도 한국은 4-4-2 카드를 꺼냈다. 최전방의 짝은 달라졌지만 손흥민의 자리는 고정됐다. 손흥민은 올 시즌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더 자주 뛴다. 경기력과 득점력 모두 스트라이커로 뛸 때가 더 나았다.

신 감독은 토트넘의 경기를 보면서 힌트를 얻었고 콜롬비아전에서 손흥민을 최전방으로 활용했다. 깜짝카드는 성공적이었다. 손흥민은 400일 만에 A매치서 필드골을 뽑아내면서 제몫을 해냈다. 더구나 멀티골이었다.

세르비아전에서는 아쉽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그래도 기회는 많았다. 파트너로 구자철, 이근호와 호흡을 맞춘 그는 전반에는 측면으로 자주 빠져나가는 움직임과 함께 날카로운 침투를 보여줬다. 후반부터 본격적으로 세르비아의 골문을 노렸다. 이근호가 들어온 뒤 더욱 중앙서 머문 손흥민은 수차례 상대 골문을 향해 슈팅했다.

번번이 상대 골키퍼에게 가로막혔지만 손흥민의 이름을 연호하는 함성은 울산문수경기장을 수놓았다. 득점이 없어도 손흥민의 활약상은 좋았다는 뜻이다. 손흥민도 경기 후 팬들에게 두 차례 다가가 고개를 숙이며 인사했고 유니폼 상의의 엠블럼을 손으로 툭툭치며 만족도를 보였다.

손흥민은 달리고 파고들어야 장점을 발휘할 수 있다. 투톱의 손흥민은 달리는 맛이 있다. 조금 더 많은 공간, 달릴 수 있는 힘과 슈팅할 수 있는 자신감이 손흥민의 투톱을 더 기대케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