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1 챔피언십] '분석에 분석' 차두리 코치, 무대 뒤 '조력자의 열정'

기사입력 : 2017.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도쿄(일본)] 박대성 기자= 적과 나를 알아야 백전백승이다. 좋은 분석은 승리의 또 다른 이름이다. 차두리 코치는 짧은 비행에도 분석을 거듭했다.

신태용호는 6일 오후 일본 나리타 공항을 통해 도쿄에 입성했다. 현재 도쿄는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으로 뜨겁다. 나리타 공항은 한국 대표팀 입국에 뜨거운 취재 열기를 내뿜었다.

E-1 챔피언십은 동아시안컵 명칭이 바뀐 대회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닌 만큼 유럽에서 뛰는 선수 차출이 불가하지만, 동아시아 강자를 가릴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태용호는 7일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E-1 챔피언십 공식 일정을 소화한다.

신태용 감독도 E-1 챔피언십에 큰 의미를 뒀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앞둔 만큼 전술적 점검과 실험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신 감독도 울산 소집 당시 “일본이 월드컵 본선에 성공했다. 월드컵에 실패한 팀은 우리로 면피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라며 손쉬운 승리를 경계했다.

한국은 3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 4회 우승과 동시에 2회 연속 우승이다. 여기에 K리거, 일본파, 중국파 전력 점검과 월드컵 전 대회란 점을 감안하면 중요도는 더욱 높아진다.

승리의 열쇠는 분석이다. 상대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약점을 파고 들어야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다. 6일 김해공항에서 출발한 차두리 코치는 노트북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 2시간 가량 짧은 비행이었지만, 고려대와의 연습 경기를 돌리고 돌리며 장점과 단점을 관찰했다.

여기에 차두리 코치의 경험은 플러스 요인이다. 차 코치는 현역 시절 태극 마크를 달고 다양한 대회를 경험했다. 차두리 코치가 얻은 소중한 경험은 고스란히 E-1 챔피언십 출전 선수들에게 전달된다.

경험과 분석은 경기장에서 녹아든다. 장점은 보완하고 단점을 최소화해 상대를 제압한다. 무대의 주연은 선수들이지만 코치진의 열정이 결과를 만드는 셈이다. 새내기 차두리 코치의 열혈 업무가 신 감독의 마음을 든든하게 하고 있다.

한편, 2017 동아시안컵에서 열리는 모든 경기는 SPOTV, SPOTV ON(스포티비 온) 등 SPOTV 계열의 전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PC 및 모바일 등 온라인 시청은 SPOTV NOW(스포티비 나우)에서 가능하다.

■ 2017 EAFF E-1 챔피언십 정보(SPOTV 전경기 중계)

☞ 남자부
1차전: 한국vs중국(12/9 토요일 16시 30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2차전: 한국vs북한(12/12 화요일 16시 30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3차전: 한국vs일본(12/16 토요일 19시 15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 여자부
1차전: 한국vs일본(12/8 금요일 18시 55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2차전: 한국vs북한(12/11 월요일 16시 10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3차전: 한국vs중국(12/15 금요일 16시 10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사진=박대성 기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