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호날두 충격 퇴장’ 유벤투스, 발렌시아 2-0 제압...‘PK가 살렸다’

기사입력 : 2018.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챔피언스리그 사나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퇴장 당했다. 그러나 유벤투스는 페널티 킥을 살려 득점했고 발렌시아 원정에서 값진 승점 3점을 얻었다.

유벤투스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 열린 발렌시아와의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졌지만, 퍄니치가 페널티 킥을 성공하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홈 팀 발렌시아는 바추아이, 로드리고가 최전방에 배치됐다. 중원은 곤살로 게데스, 바스, 파레호, 카를로스 솔레르로 구성됐다. 포백은 가야, 무리요, 가브리엘 파울리스타, 네토가 포진했다. 골문은 네토가 지켰다.

원정팀 유벤투스는 호날두, 만주키치, 베르나르데스키가 발렌시아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마투이디, 퍄니치, 케디라를 배치했다. 수비는 산드로, 키엘리니, 보누치, 칸셀루가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슈체츠니가 꼈다.

■ 전반전: UCL 사나이 호날두, 충격적인 퇴장



경기 초반은 탐색전이었다. 유벤투스는 4-3-3 포메이션에서 호날두, 만주키치 등을 활용해 발렌시아 골망을 노렸다. 발렌시아는 4-4-2 전형 아래서 효율적인 점유율을 유지하며 유벤투스 배후 공간을 겨냥했다.

유벤투스가 예상치 못한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케디라가 벤치로 들어오고 엠레 찬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발렌시아는 측면에서 공격 활로를 찾았고, 게데스와 솔레르를 활용해 유벤투스 공간을 파고 들었다.

유벤투스에 큰 변수가 생겼다. 호날두가 전반 30분 레드카드 퇴장을 당했다. 호날두는 크게 아쉬움을 표하며 경기장을 떠났다. 유벤투스는 호날두 공백을 득점으로 상쇄했다. 전반 종료 직전 퍄니치가 페널티 킥을 성공하며 1골 리드를 가져갔다.

■ 후반전: PK가 살렸다, 파냐치 멀티골 작렬



후반전에도 그라운드 열기는 뜨거웠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페널티 킥을 얻으며 추가골을 넣었다. 이번에도 키커는 퍄니치였고, 오른쪽 구석에 정확하게 밀어 넣으며 발렌시아 골망을 흔들었다.

유벤투스 알레그리 감독이 칼을 뽑았다. 멀티골을 터트린 퍄니치를 불러들이고 더글라스 코스타를 투입했다. 발렌시아도 교체 카드를 사용해 그라운드에 변화를 줬다. 만회골을 넣기 위한 판단이었다.

양 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발렌시아는 코너킥 등을 활용해 만회골에 총력을 다했다. 경기 종료 직전 발렌시아가 페널티 킥을 얻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 했다. 유벤투스는 스페인 원정에서 값진 승점을 챙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