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바레인] 이승우 감각 떨어졌지만...그래도 활력소였다

기사입력 : 2019.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두바이(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벤치에만 머물렀던 이승우가 처음으로 출격했다.

한국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서 열린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연장 접전을 벌였다. 종료 직전 나온 결승골로 2-1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승우는 이번 대회에 극적으로 합류했다. 예비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며 아시안컵과 멀어졌다. 하지만 나상호가 부상 낙마하면서 기회가 왔다. 이례적으로 명단 밖 이승우를 불러들이며 급작스레 UAE행 비행기에 올라타게 했다.

하지만 쉬이 기회는 오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이번에도 이승우를 외면했다. 2선 공격진 이청용-손흥민-황희찬과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로 상대 골문을 조준했다.

이승우는 바레인전 후반 막판 처음으로 출격했다. 연장 전후반을 통틀어 30여 분을 소화했다. 대표팀 공격진 중에는 눈에 띌 만큼 활발했다. 오랜만에 치른 실전으로 볼 터치 등이 어긋날 때도 있었지만 다음을 또 기대하게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