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강인 떴다, ''저희도 U-20 월드컵 우승할 수 있는 멤버''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홍의택 기자= 이강인이 등장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이 22일 파주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집결했다. 이강인도 힘을 보탠다. 하루 뒤인 23일 입소한 이강인은 내달 폴란드에서 열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최종훈련을 함께한다.

이강인은 U-20 월드컵에 강한 열망을 보여 왔다. 2년 전 한국에서 개최한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에서 형들과 함께 꿈을 키운 바 있다. 정정용 감독 역시 "선수 본인의 의지가 대단했다"라면서 이번 합류 배경을 알렸다.

이에 이강인은 "좋은 대회다. 세계에서 잘하는 선수들이 많이 올 것"이라면서 기대했다. 또, "U-20 팀에 오면 다들 너무 잘해준다. 좋은 추억 만들고 싶다. 모든 팀은 우승이 목표다. 저희도 우승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팀 멤버로 봤을 때 가능성 없다고 볼 순 없다"라면서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강인은 이번 시즌 유독 정신이 없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등을 병행하면서 1군 선수 등록까지 마쳤다. 포지션 경쟁자의 부상 복귀로 출전 제한도 받았지만, 최근 다시 기회를 잡아갔다. 또, 지난달에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아 대한민국 국가대표팀도 경험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클럽에서 꾸준히 운동했고, 오기 전에도 2경기를 뛰어서 나쁘지 않다. 폴란드 소집 때 몸을 더 올리고 싶다"라며 현 상태를 설명했다. 또, "유로파리그나 코파 델 레이도 좋은 대회이지만, U-20 대표팀에 온 만큼 이곳에서 준비 잘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강인이 합류한 U-20 대표팀은 내달 초 최종명단 공개를 앞두고 담금질에 들어갔다. FC서울 2군, 수원삼성 등과 스파링을 벌일 예정이다. 또, 폴란드 현지에서는 바이에른 뮌헨의 정우영, 리퍼링의 김정민도 합류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