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 “최선 다했다, 값진 1점이다”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가와사키(일본)]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가와사키 프론탈레 원정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은 23일 오후 7시 일본 도쿄 가와사키 토도로키 스타디움서 열린 가와사키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4차전에서 전반 8분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박용우와 주니오의 연속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37분 치넨에게 실점해 2-2 무승부에 그쳤다. 이로써 2승 2무 승점 8점으로 조 1위를 사수했다.

잘 싸웠다. 이날 울산은 경기 초반 가와사키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고, 전반 8분 고바야시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다행히 흔들리지 않았다. 전반 17분 신진호의 코너킥을 박용우가 문전에서 마무리하며 균형을 맞췄다. 전반 31분에는 공격수 주니오가 괴력을 발휘, 수비수 두 명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정성룡을 앞에 두고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수비 안정을 두며 상대 맹공을 잘 차단했다. 후반 37분 세컨드볼에서 문제가 드러냈다. 오승훈이 1차 슈팅을 놓쳤고, 치넨에게 실점했다. 막판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울산 입장에서는 역전당할 뻔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마지막까지 좋은 경기를 했다. 양 팀 모두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우리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했는데 결과는 아쉽다. 최근 FA컵과 리그에서 침체에 빠져있었지만, 이 경기를 통해 만회하고 싶었다. 그런데 잘 안 됐다. 그래도 승점 1점은 분명 값진 결과”라는 소감을 전했다.

선제 실점 뒤 두 골을 득점한 부분에 김도훈 감독은 “사실, 깜짝 놀랐다. 초반에 4-5-1로 압박을 통해 견제하려 했는데 우리 라인이 내려가 상대에 기회를 줬다. 이후 4-4-2로 변화를 줘 골을 넣었다. 주니오 원톱보다 투톱이 효과를 봤다”고 일격을 당한 후 역전한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울산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다. 이 경기를 잡았다면 사실상 16강의 9부 능선을 넘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이번 원정 1점이 향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다가올 시드니, 상하이전에 관해 김도훈 감독은 “가와사키에 총 4점을 얻었다. 현재 조 선두지만, 아직 결정된 건 없다. 우선, 다가올 시드니와 홈경기에 총력을 다하겠다.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