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기동 감독, “목표인 ACL 향해 전진하겠다”

기사입력 : 2019.05.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양산] 이현민 기자=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시즌 초 세웠던 목표를 향해 달려가겠다고 밝혔다.

포항은 19일 오후 3시 양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에서 완델손의 2골을 앞세워 경남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19점으로 상위권 진입 교두보를 마련했다. 김기동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후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경기 후 김기동 감독은 “어려운 경기가 될 거로 생각했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값진 승리를 얻었다”고 미소를 보였다.

이날 포항은 경남의 초반 공세에 고전했다. VAR로 한숨 돌렸지만, 김승준에게 실점하는 등 특히 수비가 불안했다. 그래도 전반 25분 한 번의 기회를 골로 연결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진현의 크로스를 완델손이 헤딩골로 연결하며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전반 36분 김승준에게 실점하며 원점이 됐다. 이후 포항은 상대 수비진을 뚫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 8분 최용우, 13분 이진현을 빼고 하승운과 데이비드를 연달아 투입해 변화를 줬다. 대등한 경기를 이어갔고, 후반 중반 들어 공격이 조금씩 살아났다. 그리고 후반 32분 김승대의 패스를 받은 완델손이 박스 안에서 몸을 날리는 슈팅으로 천금 골을 뽑아냈다. 막판 경남의 공격을 잘 차단하며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수원 삼성, 울산 현대, 인천 유나이티드, 경남을 차례로 격파했다. 무서운 상승세다. 4경기 모두 한 골 차 극적인 승리다. 특히 인천, 경남은 원정 2연승이다.

김기동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모습 자체가 많이 밝아졌다. 이전처럼 긴장되거나 안 풀리는 게 아닌, 웃으며 서로 격려하면서 뛴다. 고맙다. 많은 경기에 못 나서고 있지만, 주장인 배슬기가 선수들을 잘 이끌고 있다. 이런 분위기가 지속될 수 있게 이끌어주는 게 내 임무”라면서, “원정에서 약했지만, 선수들에게 이렇다 저렇다 이야기하지 않았다. 한 번 해보자고 했을 뿐이다. 우리가 연습한 게 경기장에서 잘 나타났다. 우리의 목표는 명확하다. 리그 3위를 달성해야 한다. 그래야 ACL에 나갈 수 있다. 목표를 향해 한 단계씩 전진하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