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왕관 잃은 메시'' ''더이상 언터쳐블 아니다'' 상징적인 헤드라인들

기사입력 : 2019.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FC바르셀로나의 더블 우승이 좌절됐다. 상징적인 리오넬 메시의 상실을 강조하고 있다.

바르셀로나는 26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베니토 비야마린서 열린 2018/2019 코파 델 레이(국왕컵) 결승전에서 발렌시아에 1-2로 패했다. 리버풀에 패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놓쳤던 바르셀로나는 3주 만에 다시 우승 문턱서 고개를 숙였다.

바르셀로나는 전반에만 발렌시아에 2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패색이 짙은 경기에 메시가 후반 28분 만회골을 넣으며 추격 불씨를 붙였지만 원점으로 돌리기에 역부족이었다.

이번 경기에 한해 메시는 홀로 분전했다. 주요 언론 평점도 패배에도 메시에게는 후했다. 그러나 중요 고비서 연달아 무너진 메시와 바르셀로나를 향한 종합적인 평가는 박할 수밖에 없다. 바르셀로나의 실패가 메시의 좌절이기도 하기에 더욱 차가웠다.

유럽과 남미 주요 언론의 헤드라인만 봐도 실망한 분위기가 엿보인다. 프랑스 '레키프'는 "메시는 더 이상 언터쳐블이 아니다"라고 못박으며 "과거의 확실함이 오늘날 확실성을 보장하지 않는다. 메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요약했다.

메시 조국인 아르헨티나 언론 '올레'도 바르셀로나가 지켜온 국왕컵을 놓친 데 대해 "메시가 왕관을 잃었다"는 표현으로 아쉬움을 표했다. 이탈리아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도 "요란하던 바르셀로나가 곤경에 빠졌다"고 시즌을 정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