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메모] ‘홈 3연승’ 외치는 경남, 창원축구센터는 떠들썩

기사입력 : 2019.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곽힘찬 기자= 가을 장마로 계속 비가 내렸지만 경기 당일이 되자 거짓말처럼 하늘이 맑아졌다.

경남FC는 14일 오후 5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울산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남은 갈 길이 급하다. 승점 22점으로 리그 10위에 올라있지만 11위 인천 유나이티드, 12위 제주 유나이티드와 격차가 크지 않다. 단 한 경기 차이로 희비가 갈릴 수 있다.

이 상황에서 경남은 전북 현대와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는 울산을 만났다. 김종필, 이광선, 우주성 등 수비 주축이 경고 누적으로 나설 수 없지만 홈 2연승으로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 반등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경남이 울산을 이기지 못하리란 법은 없다.

많은 팬들도 경남을 응원하고 나섰다. 맑고 선선한 날씨에 추석 연휴까지 겹치면서 가족 단위의 팬들이 창원축구센터를 찾았다. 경기가 시작되기 2시간 전부터 경기장 밖은 행사로 떠들썩했다. 축제 분위기를 즐기는 팬들은 경기를 준비하는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김종필, 이광선, 우주성은 한복을 입고 팬 서비스에 나서기도 했다. 김종부 감독은 “전력에서 열세지만 철저하게 준비했다. 날씨도 좋아 팬들이 많이 찾아 오셨다. 반드시 승점을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경남은 울산을 상대로 역대 전적에서 5승 6무 19패로 열세다. 하지만 최근 울산이 뒷심부족으로 인천과 2-2로 무승부를 거두는 등 3경기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하고 있어 승산이 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