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유로예선 C조] ‘데파이 멀티골’ 네덜란드, 북아일랜드에 3-1 역전승... 1위 등극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오렌지군단 네덜란드가 유로 예선에서 기사회생했다.

네덜란드는 11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 스타디온 페예노르트서 열린 북아일랜드와 유로2020 C조 7차전에서 후반 30분 맥기니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데파이(2골)과 더 용의 골을 묶어 3-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승점 12점으로 독일, 북아일랜드와 어깨를 나란히했다. 독일과 득실, 다득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 원칙에 의해 조 1위로 등극했다.

홈에서 네덜란드는 4-3-3을 꺼냈다. 바벨, 데파이, 베르흐윈이 공격을 구축했다. 간판 수비수 판 다이크가 데 리트와 호흡을 맞췄다.

네덜란드는 주도권을 쥐고 상대를 몰아쳤다. 연이은 슈팅으로 골믄 노렸지만, 예리함이 부족했다. 빌드업이 원활하지 않았고, 계속 왼족 공격만 고집했다. 이에 북아일랜드는 수비벽을 더욱 두텁게 만들었다.

후반 들어서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슈팅수, 점유율 등 모든 면에서 압도하고도 공격 루트를 찾는데 애먹었다.

예상대로 북아일랜드는 한방을 노렸다. 후반 22분 맥기니스로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적중했다.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맥기니스가 문전에서 헤딩골로 연결했다. 이 과정에서 네덜란드 수비수 데 리트가 공중볼 경합에서 밀렸다.

다행히 네덜란드는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35분 데파이가 상대 문전에서 감각적인 터치 후 반 박자 빠른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네덜란드가 흐름을 잡았다. 후반 40분 말렌의 결정적 헤딩슛 빗맞았다. 무승부 기운이 감돌던 추가시간 교체로 들어온 더 용이 터졌다. 문전에서 집념의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데파이가 한 골을 더 보태 이겼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