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차원이 다른 손흥민 1045억원, 아시아 몸값 베스트11 보니

기사입력 : 2019.10.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아시아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는 단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다. 선수 가치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트랜스퍼마르크트'가 가장 몸값이 비싼 아시아 선수 베스트11을 발표했다.

트랜스퍼마르크트는 15일(한국시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공개한 아시아에서 가장 비싼 베스트11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건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다른 선수들과 차원이 다른 8000만 유로(약 1045억원)로 평가받았다. 세계 최고의 무대인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해내고 팀의 에이스로 분류되는 만큼 천문학적인 가치는 당연한 평가다.

손흥민 다음가는 가치도 한국의 몫이다. 발렌시아서 유망주 딱지를 떼고 있는 이강인이 2000만 유로(약 261억원)로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이강인은 20세 이하(U-20) 월드컵 골든볼로 유명세를 치른 뒤 이제 프로 무대에 뛰어든 만큼 앞으로 몸값이 천정부지로 뛸 가능성이 있다.

한국이 몸값 1,2위를 차지한 가운데 가장 많은 선수를 배출한 건 일본이다. 일본은 수비진 3명과 쿠보 다케후사(마요르카)가 이름을 올려 베스트11의 4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4-3-3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보자면 최전방은 이란의 에이스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으로 1700만 유로(약 222억원)로 평가받았다. 왼쪽에 손흥민이 자리했고 오른쪽 윙포워드는 1200만 유로(약 156억원)의 알리레자 자한방크쉬(이란·브라이튼)가 차지했다.

중원은 이강인을 중심으로 1000만 유로(약 130억원)의 쿠보, 1400만 유로(약 183억원)의 아론 무이(호주·브라이튼)가 선정됐다. 포백은 도미야스 다케히로(일본·볼로냐)가 900만 유로(약 117억원), 사카이 히로키(일본·마르세유) 800만 유로(약 104억원), 요시다 마야(일본·사우샘프턴) 700만 유로(약 91억원)로 책정됐고 밀라드 모하마디(이란·헨트)가 350만 유로(약 45억원)로 왼쪽 풀백에 섰다. 골키퍼는 호주 국가대표 매튜 라이언으로 1000만 유로(약 130억원)로 평가받았다.

사진=트랜스퍼마르크트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