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준우승' 김승희 감독 ''제가 부족했다...하지만 축구는 멈추지 않는다''

기사입력 : 2019.1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대전코레일의 돌풍은 준우승에서 멈췄다.

코레일은 10일 오후 2시 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수원삼성에 0-4로 패했다. 우승컵의 주인은 수원이었고, 코레일은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승희 감독은 "감독 입장에서는 응원오신 축구팬들과 응원단들이 여기까지 올라오는데 힘을 주셨다. 결승전이라는 큰 무대에서 보답하고자 열심히 했다. 성취를 못한 것에 대해 감독으로서 부족한 게 많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는 할 수 있는 역량을 다 보여줬다. 감독은 부족하고 실패했을지는 모르지만 선수단은 훌륭히 자기가 맡은 역할을 다했다. 여기서 축구가 멈추는 게 아니다. 잠깐 서는 것도 저희의 속도에 포함된 것이다. 더 앞으로 속도를 내서 명문구단으로 거듭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여인혁의 골이 취소된 후 흐름이 끊어졌다. 김승희 감독은 "심리적인 부분이 작용하기 마련이다. 그 부분이 경기력에 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한다. 조급해지다보니 감독으로서 침착하게 대응하려 했지만, 선수들이 그 부분에 실망을 많이 한 것 같다. 그러다보니 실점이 이어졌다"라고 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