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17 월드컵] '아쉽다!' 김정수호, 멕시코에 0-1 패배...'4강 진출 실패'

기사입력 : 2019.11.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대표팀이 멕시코에 패배하며 사상 첫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11일 오전 8시(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멕시코에 0-1로 패배했다. 후반전 헤더 실점이 뼈아팠다.

한국은 신송훈(GK), 이태석, 이한범, 손호준, 홍성욱, 윤석주, 오재혁, 김륜성, 백상훈, 엄지성, 최민서가 선발로 출전했다.

전반 5분 무뇨즈의 절묘한 슈팅이 한국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중원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14분 한국은 최민서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15분 멕시코는 코너킥 상황에서 알바레즈의 크로스를 곤살레스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높이 떴다. 한국도 16분 엄지성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응수했다.

전반 21분 한국은 계속 볼을 소유하며 멕시코를 압박했다. 한국의 계속된 공격에 멕시코 수비진은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이어진 크로스 상황에서 최민서의 논스톱 슈팅이 나왔지만 아쉽게 빗나가고 말았다. 한국은 35분 부상을 당한 홍성욱 대신 방우진을 투입했다.



전반 40분 고메스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하며 한국이 위기를 넘겼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2분이 주어졌다. 양 팀은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며 역습을 주고 받았지만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멕시코의 공격이 매서워졌다. 후반 3분 한 차례 위기를 넘긴 한국은 멕시코의 빈틈을 노렸다. 11분 멕시코 수비진을 돌파한 최민서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은 17분 김륜성을 빼고 정상빈을 투입했다.

후반 31분 멕시코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루이스의 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아빌라가 깔끔한 헤더로 마무리했다. 일격을 맞은 한국은 조금씩 집중력이 무너지기 시작했다. 36분 한국은 백상훈 대신 홍상윤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37분 정상빈의 중거리 슈팅이 살짝 빗나갔다.

후반 35분 먼 거리서 연결된 롱패스를 정상빈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의 공격이 계속됐다. 41분 홍윤상의 슈팅이 빗나갔다.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졌다. 하지만 한국의 공격은 좀처럼 먹혀들지 않았다. 주심이 경기 종료를 선언하면서 경기는 한국의 0-1 패배로 끝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