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RYU, 땅볼 또 땅볼…무실점 또 무실점” 美매체 호평

기사입력 : 2019.08.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인턴기자= “땅볼 또 땅볼, 거듭되는 아웃과 무실점….”

류현진(32, LA 다저스)에 대한 호평이 자자하다.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를 두고서다.

류현진은 7이닝을 물샐틈없이 막았다.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를 남기는 내용이다. 초반부터 타선의 폭발적 지원이 있었고, 시즌 12승 겸 한·미 통산 150승 대업을 이뤘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1.53에서 1.45로 낮췄다.

미국 현지에서도 적잖이 놀란 눈치다. ‘다저 인사이더’는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류현진은 땅볼에 이어 다시 땅볼로, 거듭 아웃을 잡으면서 무실점 이닝을 이었다”라고 전했다.

함께 첨부된 기사에는 “베테랑 왼손 투수는 평균자책점을 1.45까지 낮추는 데 단 91구밖에 필요치 않았다”라면서 “1.45 밑으로 시즌을 마친 선발 투수로는 1968년 밥 깁슨이 있다”라고 기록 소개로 감탄을 대신했다.

앞서 류현진은 목 담 증세로 부상자 명단에 등재되면서 열흘 정도 쉼표를 찍었다. 매체는 “류현진은 목 부상으로 선발 등판일은 한 번 건너뛰었다. 그러고는 땅볼 유도에 일가견이 있는, 또 투구 수를 낮게 유지하게끔 돕는 체인지업 메들리를 가지고 돌아왔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포심패스트볼(10), 투심패스트볼(19), 그리고 체인지업(27)과 컷패스트볼(22), 커브(13)를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그중 체인지업 비율이 높았고, 27구 가운데 12구가 아웃 카운트로 연결됐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공을 효율적으로 구사하기 위해서는 통찰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