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현장브리핑] ‘페게로-고우석’에 이은 류중일의 믿음 3탄은 김현수, “기대한다”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LG 트윈스 사령탑 류중일 감독이 팀의 4번 타자 김현수에 대한 믿음을 재차 드러냈다.

LG는 10일 오후 6시 30분 잠실야구장에서 2019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경기 전 LG 류 감독은 경기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린 윌슨과 차우찬에 대해 “투입 시기를 단정 지을 순 없지만 그런 시기가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오늘 이긴다는 가정하에 윌슨은 5차전 선발이기에 나온다면 가장 뒤에 나오지 않을까 예상한다”라며 마운드 운용 계획을 밝혔다.

부상을 털고 선발로 나서는 오지환에 대해선 “아침에 몸 상태가 괜찮다고 했다. 경기하다가 통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대신 들어갈 선수도 준비했다”라며 모든 경우를 대비했다고 말했다.

지독한 가을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는 김현수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류 감독은 “매일 기대한다. 본인도 굉장히 고민을 하는 것 같은데 결국 현수가 해야 한다”라며 스스로 부진의 터널을 빠져나오길 기원했다.

이어 “삼성에서도 이승엽이 안 좋았을 때 계속 써서 결국 이승엽이 해줬다. 김현수도 지금 안 맞는다고 빼는 건 내 사전에 없다. 잘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은 있다”라며 믿음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