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5분 대기' 이영하 ''연투, 내년까지도 가능''

기사입력 : 2019.1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척] 김현세 기자= "시키시는 건 뭐든지!"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2019 WBSC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쿠바와 서울 예선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 감독은 박종훈을 선발 투수로 세운다.

한국은 선발 투수 흐름이 매우 좋다. 호주, 캐나다와 경기에서 나온 선발 투수 양현종, 김광현은 모두 6회까지 실점 없이 양국 타선을 묶어 한국이 이기는 데 공이 컸다.

김 감독은 세 번째 선발 투수로 박종훈을 낙점했다. 박종훈은 "쿠바 선수 스윙 궤적을 보니 안타를 적게 맞지 않을까 싶다"며 조심스레 전망했다. 푸에르토리코와 평가전에서 3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져 중남미 팀 상대 호조를 이으리라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물론, 잘 던질 거로만 보기는 어렵다. 김 감독도 박종훈이 무너질 걸 계산 안 한 건 아니다. 그는 "양현종, 김광현이 우리 마운드를 지켜줘 더욱 단단해진 느낌이 있다"며 "오늘 박종훈이 나오는데, 내일 경기가 없으니 이영하를 뒤에 대기시키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에 하나 박종훈이 안 좋으면 일찍이 교체하겠다"며 "어제 5타자 상대한 조상우도 9회 이기는 상황이 오면 연투할 계획"이라며 베스트 전력을 예고했다.

이영하는 앞서 호주와 경기에 나와 1이닝 동안 공 7개만 던지며 세 타자를 깔끔하게 막았다. 두산에서는 선발 투수로 뛰나 태극 마크를 달고는 어떤 보직이든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

7일 연습 때 만난 이영하는 "시키시는 건 뭐든 하고 있다"며 "워낙 잘 던지는 선배가 많다 보니 내 걱정만 하면 될 것 같다. 루틴 잘 지켜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투도 가능한지' 묻자 이영하는 "그렇다. 내년까지도 던지겠다"고 웃더니 "내년 올림픽 때도 뽑아만 주시면 마음만큼은 얼마든 나갈 수 있다"고 해맑게 말했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