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이수혁, 한혜진과 동거 의혹..''부모님이 누구보다 바라'' [결말동] [종합]

기사입력 : 2023.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이수혁, 한혜진과 동거 의혹.."부모님이 누구보다 바라" [결말동] [종합]
채널A 예능 프로그램 '결혼 말고 동거'(이하 '결말동')에서 이수혁이 한혜진과의 동거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6일 방송된 '결말동'은 한혜진, 이용진, 아이키, 이수혁 4MC와 함께 서로 다른 사연을 가진 세 커플의 동거 일상을 들여다봤다.

이날 오프닝에서 MC들은 앞선 방송에 대한 시청자 반응을 공개했다. 한혜진은 "첫 방송이 나가고 반응이 정말 뜨거웠다. 주변에서 '드디어 이제 동거 이야기가 나오는구나', '충격이다', '신선하다', '새롭다'고 하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수혁은 "안 그래도 기사 보고 팬분들이 내가 한혜진과 동거하는 줄 알았다더라"며 "확실히 한혜진이 리액션을 워낙 잘하니까 되게 귀엽다는 말도 많더라"는 주변 반응을 밝혔다.

이를 들은 한혜진은 "우리 부모님은 지구상에서 누구보다 내 동거를 바라시는 분들"이라고 하며 동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아이키는 "내 친구들이, 특히 동거하고 있는 친구들이 공감해서 재밌다는 얘기를 많이 하더라"고 말했고, 이용진은 "내 와이프가 동거하는 커플들의 설레는 포인트를 보고 과몰입해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수혁, 한혜진과 동거 의혹.."부모님이 누구보다 바라" [결말동] [종합]
이어진 영상에서는 첫사랑과 재회해 알콩달콩 지내고 있는 1년 차 '돌싱맘&미혼남' 동거 커플 배수진&배성욱의 일상이 공개됐다. 배성욱은 배수진의 6세 아들 임래윤을 데리고 단둘이서 아빠와 아들의 데이트를 했다. 두 사람은 커플 이발을 하고, 어린이 치과도 다녀오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식사를 하러 간 패스트푸드점에서 래윤은 "어디 있어? 진짜로 진짜 아빠는?"이라는 돌발 질문으로 배성욱을 당황케 했다. 배성욱은 이후 인터뷰에서 "처음이었다. 래윤이는 늘 친아빠를 만날 때, '할미할비아빠'라고 했는데"라며 "아빠가 두 명인 것에 대해서 래윤이가 혼란스럽진 않을까"라고 래윤이를 걱정했다.

집으로 돌아온 배성욱은 아이가 잠들자 배수진과 함께 2세 계획과 결혼에 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배성욱은 하루빨리 관계를 확실히 하고 싶어 했지만, 배수진은 한 번의 실패로 인해 조금 더 신중하게 결혼하고 싶어 했다. 배수진은 2세 계획에 대해서도 래윤이를 낳을 때 건강상 무리가 갔던 상황을 생각하며 고사하고 있었다.

두 번째로 우여곡절을 겪고 있는 2주 차 초보 동거 커플 정세미&최준석의 좌충우돌 생활상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지난 회 야심 차게 '동거 생활 수칙'까지 정했으나 어느새 흐지부지되고 벌금만 10만원이 모였다. 이에 정세미는 조심스럽게 생활비 통장을 건의했고,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중고 거래도 시작했다. 물건을 모으는 최준석과 안 쓰는 건 금방 처분해 버리는 정세미의 의견 차이로, 두 사람은 서로의 옷을 중고 거래 앱에 등록하며 티격태격했다. 최준석은 불만을 표하면서도 생활력 넘치는 정세미의 권유에 넘어가 일생 첫 중고 거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러나 정세미가 새벽 늦게 들어와 다른 방에서 잠든 최준석을 깨우며 "몇 시에 들어왔어?"라고 추궁하는 모습이 공개되며 초보 동거 커플에게는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

마지막으로 결혼 준비를 하다 여러 사정으로 파혼하고 다시 동거 생활로 돌아간 안주연&김한균 커플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과거 안주연과 다툼이 있었던 지난 시어머니의 생신 이후로 처음 시아버지를 뵙게 됐다. 트러블이 있었던 시어머니와 달리, 시아버지는 '딸랑구'라고 부를 정도로 안주연을 예뻐하고 있었다. 시아버지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균) 엄마하고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후회를 하더라. 애들 원하는 대로 결혼식도 하자. 당장은 힘들고, 1~ 2년 뒤에 함께 살아보고"라며 두 사람의 결혼에 관해 긍정적인 의견을 전했다.

곧이어 두 사람은 반지 공방에서 손수 커플링을 제작하며 처음으로 반지를 맞췄다. 한혜진은 "좀 안타까우면서 짠해 보이기도 하다. 서로를 위로해 주는 세리머니 같다"고 공감했다. 이용진은 "미개척지인 달의 뒷면을 보듯 동거의 뒷면을 보는 것 같다"고 감상을 전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