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순정파이터' 합숙 훈련의 피날레..8강 진출 향한 잔혹 데스매치

기사입력 : 2023.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사진=SBS
/사진=SBS
'순정파이터'가 고된 합숙 훈련의 피날레를 장식할 데스매치 경기를 선보인다.

오는 8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순정파이터'에서는 데스매치 경기가 펼쳐진다.

경량, 중량으로 나뉜 각 체급에서는 8명씩, 각 팀에서 총 16인을 선정해야 한다. 데스매치를 치러야 하는 도전자들은 함께 땀을 나눈 팀원과의 대결을 통해 살아남아야 하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마주하게 된다. 잔인한 룰에 모든 도전자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슈퍼좀비' 팀의 데스매치 도전자로는 고등학생 '화성짱'과 한의사 복서 '한방복서'가 출전한다. 슈퍼좀비 팀 합류 이후, 줄곧 약골로 지목됐던 한방복서는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긴 리치를 뽐내듯 펀치를 날리며 화성짱을 당황하게 했지만, 이에 화성짱은 바로 젊은 기세로 반격에 나선다. 1라운드가 끝난 뒤, 슈퍼좀비 팀의 멘토는 이 중 한 도전자에게 "확실히 빨리 끝내버려. 미안한 게 아니다"라며 냉정하고 이성적인 코칭을 한다.

한편, '섹시매미' 팀의 중량급 도전자 오천만과 송파경찰관의 데스매치는 경량급과는 다른 묵직한 타격감으로 지켜보는 모두를 놀라게 한다. 섹시매미 팀 멘토인 추성훈과 김동현도 각 도전자의 세컨을 담당한다. 특히 추성훈은 왼손잡이(사우스포)인 '오천만'에게 "그래플링을 많이 해라, 타격을 포 스텝까지 제대로 하라"며 열정 넘치는 코칭을, 김동현은 "미들킥으로 유효타를 노려라"며 '송파경찰관'에게 코칭을 한다.

각 멘토의 코칭을 그대로 흡수하여 경기를 펼치는 두 도전자의 모습에 최두호는 "이거 명경기다"라며 감탄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