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포커스] 리버풀 넘은 레알, 시선은 ‘엘클라시코’ 향했다

기사입력 : 2014.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기자= 승리와 체력 안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제 레알 마드리드의 시선은 ‘엘클라시코’로 향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호날두의 결승골과 벤제마의 2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고 B조 선두를 질주했다.

모든 것을 얻은 경기였다. 역시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의 힘은 막강했고, 어려움이 예상됐던 리버풀 원정에서 승리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 초반은 어려웠다. 리버풀의 강력한 압박과 홈팬들의 뜨거운 응원으로 레알은 잠시 주도권을 내줬고 몇 차례 찬스를 내주기도 했다. 그러나 레알은 강팀이었고, 경기의 분위기를 단 한 번에 바꿨다.

그 중심에는 ‘해결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있었다. 전반 23분 아크 부근에서 호날두가 로드리게스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문전으로 침투했고, 로드리게스의 로빙 패스를 호날두가 감각적인 논스톱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의 한 방은 경기의 흐름을 완벽하게 바꿨고, 레알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결국 벤제마가 두 골을 추가했다. 벤제마는 전반 29분 크로스의 패스를 감각적인 헤딩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고, 전반 40분에는 문전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쇄기골을 터트렸다.

강팀의 조건을 모두 보여줬다. 원정이라는 불리함과 상대의 공세에 흔들렸지만, 주어진 찬스를 놓치지 않았고 경기의 흐름을 바꾸면서부터는 경기를 완벽하게 지배했다. 반면, 리버풀은 최전방에서의 무게감과 경험의 차이를 드러내며 안방에서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레알은 경기를 완벽하게 지배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운영했다. 무리하지 않았다. 레알은 후반 29분에는 호날두를 빼고 케디라를, 후반 36분 크로스를 대신해 이야라멘디를, 후반 39분에는 나초까지 투입하며 주전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했다.

시선은 주말에 열릴 ‘엘클라시코’를 향했다. 전 세계 축구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경기다. 호날두를 비롯해 벤제마, 로드리게스, 베일, 크로스 등 레알의 ‘뉴 지구방위대’와 바르셀로나의 메시, 수아레스, 네이마르로 이어지는 ‘MSN 라인’의 맞대결이다. 특히 수아레스의 징계가 완벽한 타이밍에 풀려 엄청난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리버풀 원정을 최상의 결과로 넘은 레알 마드리드. 이제 그들의 시선은 ‘엘클라시코’로 향했고,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