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시티의 레알전 희소식… 펩, “스털링 출전 가능해”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과 대결을 앞두고 부상 당했던 에이스 라힘 스털링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맨시티는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레알과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을 앞두고 있다.

두 팀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라 16강 경기 중 가장 주목 받고 있다. 또한, 펩 과르디올라 대 지네딘 지단 명장 간 대결이라 더 흥미롭다.

맨시티는 이번 레알전을 앞두고 희소식을 받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스털링의 현재 건강하며, 현재 컨디션과 회복 능력은 놀랐다. 지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레스터 시티전에 뛸 수 있었지만, 팀 닥터가 말렸다. 그러나 그건 좋은 징조였다”라고 출전을 예고했다.

스털링은 지난 3일 토트넘 홋스퍼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쳤다. 이로 인해 출전이 불투명했으나 빠른 회복력으로 맨시티전 출전에 맞출 수 있었다. 반면, 레알은 팀 공격 핵심은 에당 아자르가 발목 부상으로 제외되면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