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특급 도우미' 비셋의 역전 쓰리런에 활짝 웃은 류현진 포착

기사입력 : 2020.08.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마운드에서 평정심을 유지하던 류현진(33)도 보 비셋(22)의 극적 활약에는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

류현진은 12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시 샬렌 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1실점,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2승 요건을 갖췄다.

오늘 류현진은 2회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허용한 피홈런을 제외하고는 훌륭한 투구를 보여줬다. 패스트볼 평균 구속이 상승하며, 투구 내내 패스트볼을 뿌리는데 자신감을 보였고, 심판의 오락가락하는 판정에도 볼넷을 2개로 최소화했다.

그렇게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도 달성한 류현진이었지만 6회까지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하며 패전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에서 내려오는 듯했다.

하지만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에게는 비셋이 있었다. 마이애미의 선발 엘리서 에르난데스(25)에 2안타로 꽁꽁 묶여 있던 토론토의 타선은 대니 잰슨과 캐반 비지오의 연속 2루타가 터지면서 기회를 잡았다.

무사 2, 3루에서 등장한 비셋은 에르난데스의 4구째 하이패스트볼을 그대로 받아치면서 역전 3점 홈런을 기록했다.


현지 중계 카메라에 포착된 류현진의 미소


메이저리그 현지 중계진은 비셋이 베이스를 도는 동안 토론토의 덕아웃으로 카메라를 돌려 비셋의 홈런에 활짝 웃는 류현진을 비춰줬다. 마운드에서 시종일관 포커페이스를 유지한 류현진이었지만 극적인 비셋의 도움에는 평정심이 깨진 모습을 보였다. 비셋의 홈런으로 토론토가 2점 차로 앞서게 되면서 공 92개를 던진 류현진은 추가 등판 없이 기분 좋게 경기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지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도 비셋은 야수로는 뛰어난 수비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하고, 타자로는 적극적인 주루플레이로 결승 득점을 뽑아 류현진의 시즌 첫 승에 큰 도움을 줬다. 오늘 경기에서도 극적인 장면을 남긴 비셋은 한국 팬들에게 점점 류현진의 특급 도우미로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MLB.COM 공식 SNS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