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모리뉴 ''SON-케인, 질투심도 없는 친구...팀을 위해서만 뛰어''

기사입력 : 2020.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조세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환상적인 호흡이 기쁠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한국시간) 영국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과 케인이 또 골을 합작했다. 후반 30분 에릭 라멜라가 올린 코너킥을 케인이 머리로 돌려놨다. 이를 손흥민이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두 선수가 이번 시즌에만 합작한 득점은 9골이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두 선수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시절부터 함께해왔다. 모든 공이 내게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포체티노 감독과 공을 나누고 싶다. 그들은 오랫동안 함께 뛰었다. 아마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케인이 항상 9번 공격수로 뛰지 않는다는 점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를 더 기쁘게 하는 것은 둘 다 최고의 선수지만 가까운 친구라는 점이다. 질투가 없다. 두 선수 모두 팀을 위해 뛴다. 그들을 신뢰한다. 두 명의 좋은 선수이자, 친구들이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