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로저스도 리버풀에 놀랐다...''부상 많지만 여전히 탑클래스였다''

기사입력 : 2020.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브랜든 로저스 레스터 시티 감독이 여전히 강한 리버풀에 놀라움을 표시했다.

글로벌 축구 매체 ‘골닷컴’은 23일(한국시간) “로저스는 리버풀이 부상으로 주축 선수가 대거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강하다며 놀라워했다”라고 전했다.

레스터는 영국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0-3으로 완패했다.

경기가 치러지기 전 리버풀의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주축 수비수인 버질 판 다이크가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았고 조 고메즈, 조던 헨더슨,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티아고, 모하메드 살라 등이 부상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리버풀은 끄떡없었다. 전반 21분 만에 조니 에반스의 자책골로 1-0 리드를 잡더니 디오구 조타와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연속골로 3-0 완승을 거뒀다. 물론 레스터도 히카르두 페레이라, 찰라르 쇠윈쥐, 티모시 카스타뉴, 윌프레드 은디디 등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리버풀은 압도적으로 강했다.

경기가 끝난 뒤 로저스는 기자회견을 통해 “더 좋은 팀에 졌다. 모두가 리버풀의 부상 선수 속출에 초점을 맞췄지만 리버풀은 여전히 탑클래스 팀이었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파비뉴와 조엘 마팁이 구축한 센터백 라인에 대해서도 “마팁은 최고의 수비수다. 파비뉴 역시 첼시전에서 최고의 선수들을 상대로 뛰었다. 난 그들이 부족한 수비진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리버풀은 여전히 최고의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우 강하다. 굉장한 팀이고 조직력이 탄탄하며 정말 열심히 뛴다. 수준이 높다”라고 극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